스마트 팩토리는 어떻게 될까?

전산화, 자동화는 스마트 팩토리 구축의 시작이지 끝이 아니다.
제품 생애 주기별로 시장조사부터 생산, 판매, 서비스 등 모든 과정에 연결되어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생산하고 이를 데이터화 하는 것이 스마트 팩토리다.

4차 산업혁명

제조 빅데이터를 활용해 디지털 트윈을 구현한 독일의 제조기업들. 이들은 실제 공정과 똑같은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제품 완성도를 높이고 불량률을 낮추고 있다.
품질 데이터를 토대로 불량 상품을 실시간으로 찾아내 불량품의 대량 생산을 막고 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한 공정 효율화로 생산성을 끌어올린 것은 기본이고. 이를 바탕으로 수요와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제조 현장의 빅데이터

전 세계적으로 빅데이터를 주목하는 이유는 불량이 발생했을 때 다양한 자동화 시스템에서의 현상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오차를 초과해 불량에 영향을 초래한 부품을 찾아낼 수 있다. 오차 초과 상황의 발생 공정을 확인할 수도 있다. 과거에는 쉽게 찾지 못했던 특정 설비에 대한 기준점 위반 횟수도 찾을 수 있다. 또 빅데이터는 시장동향, 장비 고장, 구매형태, 보수주기와 원가절감이나 경영판단 등과 같은 영업적인 문제 등에 매우 가치있는 분석을 제공한다.

선택이 아닌 필수

제조와 IT 신기술의 융합을 통한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본격화 되고 있다. 매일 매일 출시되는 수많은 첨단제품을 위한 제조과정이 더욱 미세화되고 복잡해지고 있기 때문에, IT기반의 지능화된 제조환경은 이제 기업 경쟁력의 필수요소가 되었다.

스마트팩토리는 데이터 축적

스마트팩토리의 가장 큰 강점은 사람의 손이 덜 가는 자동화가 아니라 데이터의 축적을 통한 최적화와 효율의 극대화입니다.